주한 교황대사관은 베네딕토 16세 교황께서, 대구대교구 보좌주교로서 교구장 직무대행을 수행해 온 조환길 타대오 주교(56세)를 제10대 대구대교구장 대주교로 임명하셨다고 발표했다. 이 내용은 2010년 11월 4일 낮 12시(로마 시각) 교황청 기관지 로세르바토레 로마노(L'Osservatore Romano)에 게재됐다.

<대구대교구 홈페이지에서 퍼옴>

 

조환길 대주교님은 지난 7월 미주 대구대교구사제협의회차 저희 공동체를 방문하셔서 함께 미사도 올리고 또한 견진성사도 주셨지요.  대주교로 임명받으심에 축하 드립니다.

 

 

□ 조환길 대주교는 1954년 경북 달성에서 출생, 1981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덕수 본당, 형곡 본당에서 주임신부로 사목했으며, 대구대교구 사목국장과 사무처장, 관덕정순교기념관장을 역임했다. 2004년부터 매일신문사 사장으로 소임을 맡고 있던 가운데 2007년 대구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됐다. 2009년 고 최영수 대주교의 교구장직 사임에 따라 현재까지 교구장 직무 대행을 수행해 왔다.

□ 조 대주교는 부교구장 주교(Coadjutor Bishop)와는 달리 계승권이 없는 보좌주교(Auxiliary Bishop)였으나 이번에 교구장으로 임명됨에 따라, 대구 관구의 관구장 직무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우리나라에는 1962년에 서울, 광주, 대구 관구가 생겼으며, 대구 관구는 대구, 부산, 청주, 마산 안동 교구로 구성돼 있다.

□ 또한 관구장은 서임 3개월 이내에 교황에게 <팔리움>을 청구하고, 수여받게 된다. 팔리움([라]pallium)은 교황과 대주교가 제의(祭衣) 위 목과 어깨에 둘러 착용하는 좁은 고리 모양의 양털 띠로써, 교황청과 일치를 보여 주는 외적 표지인 동시에 관구장이 그의 관구 내에서 법률상 부여받는 권력을 상징한다.

□ 조 대주교의 임명으로 한국 천주교 주교 수는 32명(은퇴주교 11명 포함)으로 변함이 없고, 다만 대주교가 5명으로 늘었다(추기경 1명, 대주교 5명, 주교 2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