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주교사목지침서 - 제2편 전례와 성사

제 74 조 (주일과 의무 축일의 미사)
   1항 주일과 의무 축일 전날 오후 4시부터 주일과 의무 축일의 미사를 집전할 수 있다(교회법 제1248조 1항 참조).
   2항
미사참례의 의무는 주일과 축일의 당일이나 그 전날 저녁의 미사에 참여하는 것으로 이행된다(교회법 제1248조 1항 참조).
   3항
주일이나 의무 축일에 미사참례의 의무를 이행할 수 없는 신자는 공소예절로 그 의무를 대신할 수 있다(사목회의 전례 의안, 136-143항 참조).
   4항
미사나 공소예절에도 참례할 수 없는 부득이한 경우에는 그 대신에 묵주기도, 성서봉독, 선행 등으로 그 의무를 대신할 수 있다.

 

한국천주교사목지침서와 교회법에 의하면, 주일과 의무축일의 미사참례는 "신자의 의무"로 규정되어 있다.

다만 "부득이한 경우"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죄를 범하게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그 의무를 대신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부득이한 경우"라는 단서를 포함 함으로서 신자 개인의 편의나 주관적판단에 의해 주일미사 참례의무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하고 있다.

또한 , 이는 주일 미사참례 의무를 대신 하는 것일뿐, 그 어떤한 기도나 선행도 말씀과 성체를 받아 모심으로써 주님과 일치를 이루는 거룩한 주일미사 자체를 대신할 수는 없다.

한국교회는 의사, 간호사, 소방관 등 업무 특성상 주일을 지키기 어려운 경우 또는 생업을 위해 부득이 주일에도 업무에 종사하여야 하는 경우, 주일미사 참례의무를 관면해 주고 있다. 이는 고해성사 없이도 다음 미사에서 성체를 영할 수 있다는 의미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