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



먼 여행을 마치고 마을로 들어서던 노인은 자신의 집이 벌건 불에 휩싸여 활활 타오르는 모습을 보고 너무나 놀랐습니다. 그 집은 마을에서 가장 아름다운 집으로서 모두가 탐을 내어 그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여럿 나타나기도 했었지만, 노인은 그때마다 고개를 가로저었던 집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집이 불에 타고 있는 것입니다. 노인은 사색이 된 얼굴로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물을 나르는 사람들의 모습이 굼떠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노인이 팔을 걷어붙이고 물지게를 지려 하자 어느새 달려온 큰 아들이 아버지를 말렸습니다. 그리고 아버지의 귀에다 이렇게 중얼거렸습니다. “아버지, 실은 제가 요 며칠 전에 저 집을 팔았습니다. 값을 너무나 후하게 쳐주는 바람에 아버지 올 때까지 기다리지 못했습니다.” 그러자 금방 화색이 돌아온 노인은 도리어 아들을 칭찬했습니다. 물지게를 내려놓은 노인은 먼발치에서 타오르는 불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도 여느 구경꾼과 똑같아 보였습니다. 똑같은 집, 똑같은 불에/ 모든 것은 변하지 않았지만, 이제 불타고 있는 집은 노인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었습니다.

 

뒷짐을 지고 있는 노인을 향해 둘째 아들이 뛰어왔습니다. “아버지, 큰일 났습니다. 우리 집에 불이 났습니다.” 헐레벌떡 뛰어온 아들에게 노인은 자랑스럽게 말했습니다. “얘야, 괜찮다. 저 집은 얼마 전에 네 형이 팔았다더구나. 너만 모르고 있었나 보지?” 둘째 아들은 어이없는 듯한 표정을 지어보였습니다. “아버지, 저도 그 얘기는 들었으나, 계약서 한 장 없는데 집을 팔긴 팔았나요? 저 집은 아직 우리 집이라구요.” 다시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노인의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고, 심장이 마구 뛰기 시작했습니다. 노인은 다시 집주인이 되었습니다. 그는 다시 물지게를 지기 위해 둘레를 살펴보았습니다. 그때 셋째 아들이 와서 말했습니다. “아버지, 걱정 마세요. 제가 우리 집을 샀다는 주인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일이 잘 해결되어 집값을 모두 주겠답니다.” 노인은 셋째 아들의 이야기가 끝나기도 전에 물지게를 내려놓았습니다. 그는 또 다시 구경꾼이 되었습니다.

 

주인과 구경꾼의 차이는, 그 상황에서가 아니라 바로 그 사람의 마음에 달렸습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와 맺은 긴밀한 유대 안에서 우리는 교회의 주인입니까, 구경꾼입니까?...

 


-대구대교구 하상범(바르나바) 신부님의 글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