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


 

하느님께 기도드리고 그분과 대화하는 것보다 더 가치 있는 일은 없습니다. 기도는 우리를 하느님과 밀접히 결합시켜 주기 때문입니다. 우리 육신의 눈이 빛을 봄으로서 밝아지는 것처럼 하느님께로 향하는 영혼도 그분의 기묘한 빛으로 밝아집니다. 물론 내가 여기서 뜻하는 기도는 습관적으로 드리는 기도가 아니고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기도입니다. 즉 일정한 시간에 매여 드리는 그런 기도가 아니고 밤낮으로 끊임없이 계속되는 기도입니다.

 

하느님께로 우리 마음을 향해야 하는 것은 기도 시간 중 묵상할 때만이 아닙니다. 다른 일에 대해 마음을 쓸 때, 즉 가난한 이들을 도와주는 일이나 여러 가지 의무 활동에서도 하느님께 대한 생각과 열망은 함께 나아가야 합니다. 모든 것은 하느님께 대한 사랑의 소금으로 조미되어 주님께 맛있는 음식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하느님께 아낌없이 시간을 바쳐야만 하느님에게서 나오는 풍요함을 영원히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기도는 영혼의 빛이고 하느님께 대한 참된 인식이며 하느님과 사람 사이의 중재자입니다. 기도로서 영혼은 천국에 오르고 또 애정 넘치는 포옹으로 주님을 포옹하며, 어린아이가 울면서 어머니에게 젖을 달라고 조르는 것과 같이 하느님께 영적 양식을 간청합니다. 이렇게 영혼은 자신의 간청을 아룀으로 이 세상의 어떤 것보다도 더 좋은 선물을 받게 됩니다.

 

기도는 하느님과 통교하는 귀중한 통로이기에 영혼을 기쁘게 하고 영혼의 갈망을 채워줍니다. 기도는 하느님께 대한 참된 열망이고 형언할 수 없는 사랑이며 인간의 것이 아니고 하느님의 선물입니다. 사도는 기도에 대해서 이렇게 말합니다. “성령께서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도 모르는 우리를 대신해서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깊이 탄식하시며 하느님께 간구해 주십니다.”(로마 8,26. 공동번역)

 

주님께 이런 기도의 은총을 받은 사람은 누구나 비교할 수 없이 큰 보화를 받고 영혼을 흡족히 채워 주는 천상적 양식을 얻게 됩니다. 이 양식을 일단 맛보면 영혼을 태우는 강렬한 불이 그 영혼에 들어가 주님께 대한 끊임없는 열망을 낳게 합니다.

 

여러분은 올바로 기도를 드리며, 여러분의 영혼의 거처를 정숙한 겸손으로 단장하고 정의의 빛으로 빛나게 하십시오. 정제된 황금과 같은 선행으로 장식하고 그것을 벽과 석축으로서가 아니라 신앙과 아량으로 지으십시오. 이 모든 것 위에 기도로서 지붕을 만들어 주님께 바칠 완전한 집을 지으십시오.

 

- 위크리소스토모의 강론 편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