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


 

로마서는 반복해서 믿음을 통한 의화를 선포합니다. 사람이 아무리 선행을 많이 쌓는다 하더라도 그것이 영원한 생명을 보장해 주지는 못합니다. 왜냐하면 선행을 행하는 것은 인간적 행위이고, 영원한 생명은 하느님의 특성이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의지와 행위로 존재의 변화를 가져올 수는 없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하느님의 영역을 갈구합니다.

 

죽어야 할 운명인 줄 알지만, 인간은 그 한계성마저 초월하고자 합니다. 그 욕구는 하느님께서 인간 안에 심어주신 겁니다.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지는 않지만, 그 욕구를 계기로 하느님을 찾아 나섭니다. 그 욕구는, 하느님과 인간이 완벽한 일치를 이루도록 하느님께서 창조 때부터 인간 안에 심어주신 것입니다. 따라서 인간이 영원한 생명을 추구하는 것은 하느님의 선물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인간 안에 심겨진 그 욕구를 충족시켜 주기 위해 오셨고, 그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무엇보다 먼저, 우리는 인간적인 경험으로 얼룩진 그 욕구를 정화시켜 그 욕구의 정체를 정확하게 인식해야 하겠고, 그 다음 그것을 충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추구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바다에 던져진 돌멩이 치고 물속으로 가라앉지 않는 돌멩이는 없습니다. 모든 돌멩이는 물속으로 가라앉습니다. 하지만 배 안에 던져진 돌멩이는 가라앉지 않습니다. 예수님이 바로 인류 구원을 위한 배입니다. ‘영원한 생명을 누린다, 혹은 구원에 이른다는 것은, 인간의 노력에 의해 획득되는 게 아니라 하느님의 자비에 의해 주어지는 선물입니다.

 

따라서 그것이 선물인 줄 알아볼 수 있는 눈이 있어야 하겠고, 그 선물을 받은 사람답게 기뻐하고, 그 기쁨을 이웃과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나눔은 구원에 이르기 위한 조건이 아니라, 구원에 초대받은 자의 특성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외적으로 드러나는 행위를 보고 우리 내면의 상태를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면 지금부터 조금 구체적으로 믿음을 통한 의화에 대해서 살펴봅시다. 악의 반대말은 무엇입니까? ‘’()이죠. 그럼, 죄의 반대말은 무엇일까요? 그것이 바로 의로움’()입니다. 우리가 흔히 죄라고 말하는 절도, 폭행, 살인, 거짓말, 간음 등은 법률적이고 도덕적인 죄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교에서는 이런 것을 죄라고 일컫지 않고, ‘’() 또는 악행이라고 일컫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을 죄라고 일컫는가? 인간이 하느님에게서 돌아섬입니다. 인간이 하느님과 상관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을 ’()라고 일컫습니다. 이와 같은 죄에서 조금 전에 언급한 온갖 악과 악행이 나옵니다. 죄가 곧 모든 악과 악행의 원천입니다. 악과 악행의 결말은 죽음이기에 그리스도교에서는 죄를 끊어버릴 것을 가르칩니다.

 

개신교 신학자 폴 틸리히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죄는 복수로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만일 그렇다면 죄의 개념은 단지 도덕주의적인 것이 되고 말 것이다. 죄는, 하느님으로부터 단 한 번의 돌아섬이다. 따라서 오직 단수로만 표현할 수 있는 바로 그것이다.’라고요.

 

구원이란 죄인을 의인으로 만든다는 의미입니다. 죄가 악의 원천인 것처럼, 의로움은 선의 원천입니다. 하느님께로 돌아섬 그 자체가 선이고, 그리고 하느님께 돌아설 때 우리는 하느님의 능력으로 온갖 선을 행할 수 있습니다. 이것의 과정과 결과로 주어지는 것이 구원입니다.

 

우리의 온갖 나약함과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어여삐 보시고 우리를 대신하여 죄 값을 치루셨습니다. 그분의 자비로 우리는 의인으로 초대받았습니다.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하느님의 자녀답게 사는 길이 남았습니다. 나에게 베풀어진 하느님의 자비가 얼마나 거대하고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인지 깨닫고, 기뻐하고, 그 자비가 나를 통해 이웃에게 퍼져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하여라, 주님께서 죄를 헤아리지 않으시는 사람!”(로마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