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에서 종전이 선언되고 평화체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악을 꾸미는 자들의 마음에는 속임수가 들어 있지만, 평화를 권유하는 이들에게는 기쁨이 있다.”(잠언 12,20)

 

폭력이 일상화된 가정의 아이들은 늘 어둠을 안고 살아갑니다. 말도 행동도 위축되고 폭력의 두려움에 늘 불안해합니다. 폭력이 내면화되기도 하고, 사랑하기보다 적대하는 감정을 먼저 배웁니다. 반면에 평화로운 가정의 아이들은 밝습니다.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말을 하고, 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미움보다 사랑을 먼저 배웁니다.

 

우리나라는 어떤 가정일까요? 우리는 어떤 나라의 자녀들일까요? 한반도는 전쟁을 쉬고 있는 상태입니다. 언제든 끔찍한 70년 전의 상태로 되돌아갈 수 있는 불안함을 안고 살고 있습니다. 겉으로는 평화롭게 보이지만 폭력의 한 가운데서 외줄 타기를 하듯 위태롭게 살아왔습니다. 폭력이 일상화된 가정의 아이들처럼 말입니다.

 

분단체제가 더 편안한 이들이 있습니다. 자신의 자리를 보전하기 위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평화보다 분단이 훨씬 더 이로운 이들이 있습니다. 불안이 오히려 편안한 이들이 있습니다. ‘악을 이루는 자의 속임수가 분단체제를 유지했습니다. ‘평화를 권하는 이들이 더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폭력적인 분단체제가 기쁨의 평화체제로 바뀌길 소망합니다. 그래서 이 땅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위축되고 불안한 마음이 아니라, 자유롭고 밝은 마음으로 더 아름다운 꿈을 꿀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그리스도님, 저희에게 평화를 주소서!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를 바치고, 주모경, 또는 묵주기도를 바칩니다.)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