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자신을 송두리째 내어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체와 성혈의 신비를 되새기는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입니다. 성찬의 식탁에서 주님의 거룩하신 몸과 피를 받아 모시면서, 우리는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는 성체성사의 신비에 참여하게 됩니다. 당신 자신을 내어 주신 그 사랑에 감사드리며, 정성을 다하여 성체를 모실 것을 다짐하면서 미사를 봉헌합시다.

 

E1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