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



사순시기는 재의 수요일부터 주님 만찬 성 목요일의 주님 만찬 미사 전까지입니다. 이 사순시기는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며 예수님의 부활 축제를 준비하는 기간입니다. ‘사순’(四旬)은 본디 ‘40이라는 뜻으로, 성경에서 이 숫자는 중대한 일을 앞두고 이를 준비하는 기간을 상징합니다. 모세는 십계명을 받기 전에 40일간 재를 지켰고(탈출 34,28), 예수님께서도 공생활을 시작하시기 전에 40일 동안 광야에서 단식하시며 유혹을 받으셨습니다(마태 4,1-2).

 

이처럼 40이라는 숫자는 하느님을 만나는 데 필요한 정화의 기간을 뜻합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을 기쁘게 맞이하려면 이 사순시기 동안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 기간에 극기의 표징으로 금육과 단식을 실천하며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에 동참합니다.

 

교회는 전통적으로 재의 수요일과 주님 수난 성 금요일에는 금육과 단식을 함께 지키고 있습니다. 금육은 만 14세부터 죽을 때까지, 단식은 만 18세부터 60세까지 지켜야 합니다. 사순시기 동안 거행하는 전례는 신자들이 주님 부활 대축일을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이 기간의 미사 때나 말씀의 전례에서는 알렐루야대영광송을 바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의의 색깔은 회개와 속죄를 상징하는 보라색입니다. 신자들은 십자가의 길기도를 자주 바침으로써 예수님께서 겪으신 고난의 길을 함께 걸으며 그 뜻을 새기고자 합니다.

 

- 출처, 매일미사 -